과학기술훈장_창조상.jpg


세계 최고 효율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소자구조를 개발·상용화해 산업발전에 기여한 김장주 서울대 교수가 과학기술훈장 창조장을 수상했다. 스마트공장 확산 전략 수립 등에 기여한 임춘성 연세대 교수는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ICT대연합),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019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을 22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했다. 기념식은 21일 제52회 과학의 날과 22일 제64회 정보통신의 날을 기념해 열렸다. 행사에는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김명자 과총 회장, 이계철 ICT대연합 회장 등 과학기술·정보통신 주요 인사와 수상자 등 800여 명이 참석하였다.  

행사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 진흥 유공자 121명에게 훈·포장,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이 주어졌다. 

과학기술 진흥 부문에서는 훈장 28명, 포장 7명, 대통령 표창 20명, 국무총리 표창 24명 등 총 79명에게 정부포상이 수여됐다. 과학기술훈장 창조장을 수상한 김장주 서울대 교수 외에 광섬유격자 기반의 첨단소자 및 시스템을 구현한 이병하 광주과학기술원 교수가 과학기술포장을 받았다.



기사 출처: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9042302102131650001&ref=naver

사진 출처: http://www.etnews.com/20190422000409